과천성당

천주교 수원교구

성주간의 전례와 의미

하느님께 바치는 의무적인 봉사 즉 예배를 뜻하는 전례는 성직자만의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백성인 우리 모두가 함께 드리는 것으로 우리 신자들이 전례의 주체다. 모든 전례의 중심인 그리스도 구원사업을 완성한 성주간 전례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위해 그 내용과 의미를 알아본다. 성주간은 1년 중 가장 중요하고 거룩하게 지내야 하는 시기로 주님수난 성지주일부터 예수부활대축일 성야미사 전까지를 말한다.

성지(聖枝)는 예수께 대한 존경.수난에서의 승리 상징

부활 바로 전 주일인 주님수난 성지주일은 예수께서 십자가 수난 전에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이날 전례는 주님의 예루살렘 입성 기념식으로 시작한다. 성지는 예수께 대한 존경과 십자가 수난으로부터의 승리를 상징하며 종려나무, 올리브나무를 길바닥에 깔았던 사건을 기념한다. 종려나무와 올리브나무가 희귀한 우리나라에서는 성지로 보통 측백나무를 이용한다. 사제는 붉은색 제의를 입고, 성당 밖에서 성지를 축복하고 신자들에게 나눠준 후 입당행렬을 하면서 호산나(구원하소서)를 외치는 그리스도 환영곡을 바친다. 이 행렬은 신자가 가장 많이 참여하는 미사 한 대에만 한다.

성월요일은 복음에서 예수 죽음을 예고하고, 성화요일에는 제자들의 배반을, 성수요일에는 예수님 당신이 어떻게 죽으실지 예고한다. 이 삼일동안에는 특별한 전례가 없다. 성삼일에는 예수께서 겪으신 사건을 역사적 순서에 따라 지낸다. 원래 성삼일은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는 성금요일, 무덤에 묻히심을 묵상하는 성토요일, 부활주일을 말하는 것이었으나 4세기부터 최후만찬예식을 시작함에 따라 성목요일도 성삼일에 포함하게 됐다.

성체성사를 제정한 성목요일

성목요일은 예수께서 제자들과 마지막 식사를 하면서 성체성사와 사제직을 설정함으로써 영원한 사랑의 계명을 약속하셨다는 데서 가장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이날 오전에는 각 교구 주교좌 본당에서 주교와 사제단 공동집전으로 성유축성미사를 봉헌하며, 미사 중에 서품 때 했던 사제들의 서약갱신식과 성유축성식을 가진다. 저녁에는 주님 만찬 미사를 봉헌하는데 이 미사로 사순기간이 끝난다. 주님 만찬 미사는 예수께서 빵을 나누어주듯 내 몸을 모두 바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예수의 첫미사로 생각하기 위해 미사 전에 중앙감실을 비운다.

강론 후에는 예수께서 애덕과 겸손을 가르치기 위해 직접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신 것을 기념하는 발씻김 예식을 행한다.

미사가 끝나면 예수 수난에 대한 고통을 묵상하고 참회하기 위해 본제대를 벗기고, 십자가를 가린다. 이때 성체는 본감실에서 수난감실로 옮겨지며 신자들은 예수의 수난을 묵상하며 밤새 성체조배를 하게 된다